세이프뉴스

국민안전

이동식 크레인 불법 탑승설비 부착 및 고소작업대 안전난간 해체 집중 감독
2019년 「범정부 안전분야 반부패 협의회」 협업과제로 선정되어 추진

  • 최초노출 2019.08.21 10.25 | 최종수정 2019-08-21 오전 10:33:38

            [사진= 고용노동부, 고소작업대 안전난간대 임의 해체 사례(좌), 이동식 크레인 불법 탑승설비 부착 사례(우)]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이동식 크레인 및 고소작업대(차량탑재형)의 안전무시 관행을 없애고 추락재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불시감독을 실시한다. 이는 안전분야의 고질적 안전부패에 대응하기 위해  2018.10.30 '범정부 안전분야 반부패 협의회’ 출범후 2019년 「범정부 안전분야 반부패 협의회」 협업과제로 선정되어 추진하는 것이다.

이동식 크레인은 무거운 물건을 끌어올리는 작업에 사용되는 장비이나 불법 탑승설비를 부착하고 작업자가 탑승하여 작업 중 탑승설비에서 떨어지는 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런 사고는  2013년 이후 중대재해 44건(사망 49명) 중 불법 탑승설비 재해는 18건(사망 23명)으로 41% 차지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고소작업대는 작업자가 탑승하여 건물 외벽작업 및 간판설치 작업 등에 주로 사용되나 작업 편의를 위해 작업대 안전난간의 일부를 해체하여 작업 중에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 2013년 이후 중대재해 61건(사망 68명) 중 안전난간 재해는 24건(사망 24명)으로 39%차지 하고 있다. 

이번 이동식 크레인·고소작업대 관계부처 합동 불시감독 실시를 통하여 이동식크레인  탑승설비 부착 여부 , 고소작업대 안전난간 해체 작업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며  이동식 크레인 불법탑승설비 부착차량은 자동차 개조  소관부처(국토부)에 통보하고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사항 발견 시 해당 장비의 사용중지 및 행·사법조치 등 엄중 조치할 계획이다.

한편 고용노동부는 이동식 크레인 및 고소작업대 소유주와 해당 장비를  사용하는 현장을 대상으로 2019. 9. 16.부터 관계부처 합동으로 불시 감독을 실시할 예정임을 미리 안내하고,  안전무시 관행사례 및 안전작업지침 내용이 포함된 재해예방 자료를 건설안전지킴이, 재해예방지도기관을 활용하여 배포할 계획이다.



취재부 인동석 기자 iacn1530@naver.com

Loading
작성자
비밀번호

국민안전

더보기

SECURITY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신문사알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