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프뉴스

국민안전

서울 강서구, 코로나19 속에 피어난 마스크 온정
지난 13일 새마을부녀회와 손잡고 면 마스크 지원에 앞장섰다.

  • 최초노출 2020.03.17 23.42 | 최종수정 2020-03-18 오전 11:02:09

지난 13일 서울 강서 새마을부녀회 조동희 회장과 회원들은 면 마스크를 가공 포장 하고있다. (우측 첫번째 조동희 회장) 사진=새마을부녀회 제공, 이근철 기자.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강서구새마을부녀회(회장 조동희)와 손잡고 면 마스크 지원에 나섰다.
올해 강서구 새마을부녀회는 폐현수막을 활용하여 장바구니를 만들어 배부하는 사업을 계획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마스크 부족사태 극복에 도움을 주고자 면 마스크 지원으로 사업 방향을 바꿨다.
강서구 새마을부녀회에서는 공장에서 반품한 면 마스크 1,500매를 구입해 직접 가공하고 포장해 지원한다.
먼저 지난 13일 완성된 면 마스크 5,000매를 구에서 선정한 지역 내 어르신 요양시설에 지급 했으며 ,또한 면역력이 약해 감염병 노출 가능성이 큰 아이들의 안전을 위하여 아동용 면 마스크 250매를 추가로 제작해 어린이 보육시설에 지급한다.
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가 꼭 필요한 곳을 조사하여 가장 시급한 곳에 먼저 배부되도록 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구민들을 위해 앞장서서 재능기부에 나서주신 새마을부녀회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정성 들여 만든 마스크가 꼭 필요한 분들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지원 대상 선정에 만전을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가족정책과(☎02-2600-6769)로 하면 된다.



취재부 이근철 서부지역 본부장 qkdghk56@@hanmail.net

Loading
작성자
비밀번호

국민안전

더보기

SECURITY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신문사알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