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프뉴스

국민안전

행정안전부, 안전신문고 1분기 우수신고 선정, 포상금 지급
올해 1분기 안전신문고 접수된 우수신고 '최우수자 1명과 우수자 10명에게 상품권을 지급 한다.

  • 최초노출 2020.06.16 00.08 | 최종수정 2020-06-16 오전 12:35:01

안전신문고 1분기 최우수 신고사례작. 사진=행정안전부 보도자료 캡쳐, 이근철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올해 1분기(1월에서 3월)동안 '안전신문고에 접수된 안전신고 12만여 건 중 우수신고 11건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안전신문고는 국민 누구나 생활 주변의 안전요인을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찍어 신고(포털,앱)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개통('14년 9월 30일) 이후 지금까지 230만여 건(20년 6월 11일 기준 2,307,829)이 넘는 안전신고가 접수됐다.
▲웹 안전신문고 누리집(www.safetyeport.go.kr)으로 접속 (앱) 구글 play스토어 나 애플 앱 스토어 에서 내려받아 설치하면 된다.
이번에 선정한 안전신고 우수사례는 외부 전문가 자문과 포상금 지급심의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실질적인 피해 예방 효과 등을 고려하여 선정하였다. 심사기준은 예방 효과성, 파급 효과성, 처리기관의 노력도(가점)으로 했다.
우수사례는 코로나19 자가격리자 무단이탈 등 사회안전 분야와 도로 주변 낙석방지책 불량 등 시설 분야 등으로 생활 속 다양한 위험요소들로 선정되었다.
최우수 사례로 서울 용산구에 거주하는 김00씨는 코로나19 자가격리 대상자가 공원을 산책하는 것을 인지하고 노약자와 어린이 등에 바이러스가 전파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하여 안전신문고로 신고를 했으며, 신고를 받은 용산보건소에서는 격리지침 위반사항을 확인하여 즉시 경찰에 고발하고 해당 위반자를 격리조치 했다.(코로나19의 엄중한 시기에 자가격리 위반자에 대한 신속한 신고와 안전조치로 감염병 예방에 기여).
우수사례 ▲서울 서대문구에 거주하는 최00씨는 버스정류장 인도의 맨홀 뚜껑이 심하게 파손된 걸 보고 발빠짐 등의 사고가 있다고 판단하여 안전신문고로 신고 하여 신고를 받은 인천시 송도관리단은 현장을 방문하여 파손된 맨홀 뚜껑을 즉시 교체 했다.(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공공장소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신속한 신고와 복구조치로 피해방지 효과).
▲'용기교 다리난간 파손'과 '해파랑길 산책로 난간 파손' 신고는 실제 인명피해 발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되어 사고 예방 효과가 우수한 신고로 평가받았다.
▲'미끄럼틀 파손' 신고와 '가로등 날개 고정 부분 접합 불량' 등은 어린이와 공원 이용객에게 발생 가능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였다는 점에서 우수신고로 선정됐다.
1분기 우수신고 선정, 포상금 지급 ▲최우수 신고자 1명에게는 50만 원, ▲우수 신고자 10명에게는 각 10만 원 상당 상품권을 지급하며, 향후에도 분기별 우수안전 신고 선정을 통해 신고 활성화를 독려 한다는 방침이다.
구본근 행정안전부 생활안전정책관은 "생활 주변에서 다양하게 발생하는 안전위협 요인을 발견하면 즉시 안전신문고로 신고하여 조치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버스정류장 인도의 맨홀 뚜껑 파손.(교체전,후). 사진=행정안전부 보도자료 캡쳐. 이근철 기자.


취재부 이근철 서부지역 본부장 qkdghk56@@hanmail.net

Loading
작성자
비밀번호

국민안전

더보기

SECURITY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신문사알림

더보기